<미지의 정확성>

 

전시서문_송승환

 

이하진의 작품 세계는 신체에 현전하는 긁힘, 잔존하는 조각, 이미지 현현을 통해 세계의 폭력을 암시한다. 잔존하는 조각 이미지는 그 폭력에 의해 짓눌려 있는 기억의 여신, 므네모시네(Mnemosyne)를 불러 일으킨다. 그것은 바람, 물결, 무늬, 파동, 파문, 부서진 빛, 황금의 균열, 검정의 푸름, 백지의 얼룩이다. 므네모시네와 마주서는 일은 자기 분석의 시도이며 자신을 철저히 타자로 바라보려는 미지의 정확성이다. 미지의 정확성에는 ‘현재’와 다른 ‘과거’를 재구성하고 다른 ‘미래’를 발명하려는 시적 도약이 도사리고 있다. 그 시적 도약에 온몸을 내어 맡길 때 다른 삶의 가능성이 생성된다. 이하진의 작품은 긁힘과 파편 너머, 재현 이미지 너머, 다른 삶을 상상하는 힘, 백지의 언어에서 솟아오르고 있다.


Lee Hae-Jin’s artistic world suggests the violence of the world through the current scratches on the body, lingering fragments, and vivid images. The enduring fragmentary images evoke Mnemosyne, the goddess of memory, suppressed by such violence.  They encompass wind, waves, patterns, undulations, echoes, shattered light, cracks of gold, the darkness of blue, and the blotch of blankness.  The encounter with Mnemosyne is an attempt at self-analysis, seeking the elusive accuracy of self-perception, striving to thoroughly examine oneself. Within this elusive accuracy lies the lurking poetic leap to reconstruct the “past” differently from the “present” and invent alternative “futures.” 

 

When surrendering oneself to this poetic leap, possibilities of alternate lives are generated.  Lee Ha-Jin’s works emerge beyond scratches and fragments, beyond the realm of reproduced images, drawing strength from imagining different lives, arising from the language of welfare. 

1F 895-12 Bangbae-dong, Seocho-gu, Seoul, G A L L E R Y PROJECT K
T. 070-7954-3662 (1PM - 6PM, Sundays & Mondays Off)